CASA

  • solution
  • 건식 욕실의 해법
  • 습식과 건식의 장점을 모았다

최근 집을 고치고 짓는 사람 중 씻는 행위에서 즐거움을 찾는 이가 많아지면서 욕실이 또 하나의 방으로 인식되고 있다. 덩달아 호텔같은 쾌적한 욕실, 힐링할 수 있는 욕실을 원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를 위해 세면대와 변기를 분리해 배치하거나 샤워부스를 별도로 만들고 세면대와 변기 주변은 양말을 신고 다녀도 되는 건식으로 구성하는 경우도 하나둘 생기고 있다.

 욕실에 물기가 없다면 욕실을 파우더 룸이나 휴식 공간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욕실을 넓은 면적으로 만들고, 욕조와 세면 공간을 분리해 쾌적하게꾸몄다. 조성욱건축사사무소.


뽀송함과 물청소를 동시에 잡는 반건식 욕실이 뜬다
건식 욕실에는 배수구가 존재하지 않는다. 배수 시스템은 모두 욕조와 세면대, 변기 속에 넣어, 겉으로 보이는 부분에는 물이 빠져나가는 구멍이 존재하지 않는 것. 그렇기에 초기 건식 욕실에서는 기존에 하던 대로 물을 부어 청소하는 바람에 욕실이 물바다가 되기 일쑤였다. 최근에는 완전한 건식 욕실이 아닌 부분적으로 습식과 건식을 섞어서 만드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건축가나 디자이너들도 이구동성으로 “완벽한 건식보다는 물청소를 할 수 있는 습식과 양말 신고도 오갈 수 있는 건식을 섞어서 요청하는 클라이언트가 많다”고 전한다.
건식 욕실은 습식 욕실에 비해 습기가 현저히 적다. 그렇기 때문에 곰팡이의 원인이 되는 세균 번식이 적고 물때가 생기지 않아 청결함을 유지하기 편하다. 또 바닥에 물기가 없어 낙상의 위험이 적다는 장점도 있다. 양말이나 슬리퍼를 신고도 부담 없이 들어가 이용할 수 있다는 이점 또한 주거 공간이 확장된다는 의미에서 부수적으로 얻게 되는 긍정적인 효과다. 최근 리모델링 때 욕실을 크게 확장하고 파우더 룸을 구성하거나 화분, 수납장 등을 배치해 단장하는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인데 이는 쾌적한 욕실 공간에 대한 니즈가 점차 커지고 있다는 증거다.

 


판교 단독주택에서 만난 건식 욕실. 물을 사용하는 공간과 파우더 룸, 양변기 공간을 분리해 한결 쾌적한 욕실로 만들었다. 건축에스아이 정수진.


판교 윌든힐스 타운하우스에 디자인한 건식 욕실. 변기와 세면대를 놓은 쪽은 건식으로 구성해 양말 신고도 출입할 수 있도록 했고, 욕조와 샤워기가 있는 공간은 유리 파티션으로 막아 물이 튀거나 넘치는 것을 방지했다. 카민디자인.


집에서 가장 좋은 곳에 욕실을 배치해 힐링 공간으로 단장했다. 욕조와 변기 쪽은 건식으로 구성하고, 샤워기가 있는 쪽은 배수로가 노출되는 습식으로 만들었다. 스노우에이드.

 

 반건식 욕실 만드는 욕실 전문 브랜드의 어드바이스
그렇다면 건식 욕실을 만들 때 고려해야 할 점, 그리고 신경 써야 할 부분은 무엇일까? 욕실 전문 브랜드 로얄앤컴퍼니와 한샘키친&바스, 대림바스에 그 솔루션을 알아보았다. 건식 욕실은 무엇보다 물 관리가 중요하다. 로얄앤컴퍼니 마케팅팀 장동철 과장은 이를 위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과제는 공간을 분리하는 것이라고 전한다. 그는 “샤워 공간과 세면&변기 공간을 물리적으로 분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유리로 만든 파티션이나 샤워 커튼을 달아 물이 튀는 것을 방지하고, 샤워 때 물이 세면&변기 공간으로 넘치지 않도록 배수관을 청결히 유지하기를 권했다. 처음 욕실 공사를 할 때 샤워 공간에 물이 고이지 않고 잘 흘러내릴 수 있도록 배수관 쪽으로 경사를 잘 만들어주는 것도 중요하다. 대림바스 커뮤니케이션팀 마정민 팀장은 욕조와 수전, 세면기도 세심하게 골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식 욕실에 사용할 욕조는 깊은 것으로 선택해야 물이 튈 가능성이 적다. 만약 욕조가 얕다면 샤워 커튼으로 물의 튐을 막아주는 것이 좋다”는 말과 함께 수전도 물 나오는 부분이 넓은 것으로 골라야 바닥으로 튀는 물 양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양변기도 물을 부어 닦을 수 없기에 탈취 기능이 있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위생 관리에 유리하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환기와 습기 제거도 중요한 요소. 한샘키친&바스 홍보팀 조성아 담당자는 “습기 제거에는 무엇보다 환기를 자주 하는 방법이 가장 좋다”는 말과 함께 “욕실 면적이 넉넉하다면 공간을 분리해 물 닿는 부분을 최소화하고, 숯을 곳곳에 놓아 습도를 조절하는 것을 추천한다”는 조언을 더했다. 욕실 전문 브랜드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욕실 패키지는 배관이나 방수, 환풍, 난방 기능까지 모두 갖춰 욕실을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건식 욕실 전용’ 제품이 따로 존재하지 않지만,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능이 포함된 제품으로 고른 다면 우리 가족에게 꼭 맞는 건식 욕실을 합리적이고 현명하게 설계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듈형 욕실의 선구자 로얄앤컴퍼니
로얄앤컴퍼니가 개발한 시스템 모듈 욕실은 샤워기 모듈, 세면기 모듈, 양변기 모듈로 구성된 신개념 욕실 퍼니처. 욕실의 기본적인 기능에 가구의 수납 기능을 결합한 형태로, 곳곳에 숨은 수납공간을 갖춘 모듈화된 가구는 복잡한 욕실 시공 과정을 단순하게 해줄 뿐 아니라 하자 발생의 원인을 줄여 내구성 있는 욕실을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여기에 원터치 조작이나 디지털 온도 표시 등 스마트 기능까지 장착되어 미래형 제품으로 손색없다.


로얄앤컴퍼니에서는 진일보한 유닛형 욕실 솔루션을 제안한다. R3와 R4 시리즈는 변기와 세면대, 샤워기 등을 가구와 함께 디자인해 수납과 디자인을 동시에 잡는다.

 

 0여 종의 패키지로 자유롭게 구성하는 대림바스
대림바스에서는 30여 종의 다양한 패키지를 갖추어 소비자가 마음대로 건식 혹은 반건식으로 구성할 수 있다. 이 중 11종의 신제품은 최신 트렌드를 반영해 컬러와 소재, 패턴을 다채롭게 구성한 제품으로 젊은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다. 또 자체적으로 욕실 가구 소재인 DAN보드를 개발해 항상 물이 닿는 습한 욕실에서 사용해도 틀어짐 등의 변형이 없어 오래가는 장점이 있다. 최근에는 ‘대림 바스플랜’ 프로그램을 개발해 상담부터 견적, 시공, 유지 관리까지 한 번에 맡아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림바스의 건식 욕실은 양변기와 세면기를 분리해 양변기 쪽에 물이 닿는 것을 최대한 방지하고, 샤워 시설은 유리 파티션으로 분리해 물과 습기를 컨트롤한다.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유닛 조합 한샘키친&바스
한샘키친&바스의 ‘하이바스 유로’는 욕실 공간을 기능별로 분리, 각 기능을 하나의 유닛으로 만들어 제안한다. 양변기를 분리한 토일렛형 유닛, 환풍과 난방, 건조 기능이 포함된 샤워/욕조의 큐브형 유닛, 넉넉한 수납공간이 있는 세면형 유닛, 그리고 스파나 운동 등 다른 활동이 가능한 옵션형 유닛이 그것.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가족 구성, 기호에 따라 마음대로 유닛을 조합할 수 있으며 하루 만에 시공이 가능한 건식 방식으로 욕실 시공의 편리함을 더했다.


한샘키친&바스의 하이바스 유로 파우더룸형은 건식과 습식을 혼합한 제품. 건식 공간에는 가구와 함께 시스템 세면대를 두어 파우더와 세면 기능을 동시에 충족하고, 물을 쓰는 샤워 공간은 별도로 구성했다.

2017년 2월
Editor 정사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