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

  • promotion
  • 크리스마스 홈 파티 테이블
  • 따뜻한 차와 디저트가 있는

드라마틱한 티 파티 테이블 스타일링
크고 화려한 플라워 패턴과 강렬한 색감의 테이블웨어는 특별한 장식 없이도 근사한 티 테이블을 완성할 수 있는 비장의 아이템. 웨지우드의 바이브런스 컬렉션은 250년 된 아카이브 북에서 가져온 문양과 오렌지, 블루, 핑크 등의 현대적인 컬러가 적절히 조화를 이루는 제품이다. 강한 존재감의 테이블웨어를 선택한 대신 테이블보, 냅킨 등의 패브릭은 차분한 톤의 컬 러로 선택해 테이블 세팅이 자칫 과하거나 요란해 보이지 않도록 했다. 캔들 홀더, 커틀러리, 와인잔도 티 포트와 찻잔의 디테일과 맞추어 골드로 통일해 한층 세련된 느낌. 전체적으로 모던하면서도 클래식한 분위기의 테이블 세팅이다. 디저트는 손으로 간단히 집어 먹을 수 있는 크기로 준비해 식사 전이나 후 차와 함께 가볍게 즐기도록 신경 썼다.

 

손수 만든 디저트를 내놓으며 본격적으로 손님 맞을 준비를 하는 이현희 셰프. 수줍은 미소가 소녀 같은 그녀는 ‘ 블루리본 어워드 2015 ’에서 올해의 패스트리 셰프 상을 수상한 실력 있는 셰프다.

 

사랑스러운 레드 크리스마스
레드 컬러를 메인으로 크리스마스 분위기 물씬 풍기는 애프터눈 티 파티 테이블을 완성했다. 로맨틱하고 사랑스러운 문양의 ‘ 퀸 오브 하트 ’ 티 컬렉션과 우아하고 클래식한 패턴의 ‘ 르네상스 골드 ’ 컬렉션 레드 컬러가 절묘하게 어우러진다. 패턴 디자인은 다르지만 화이트와 레드에 골드 컬러로 포인트를 준 제품으로만 구성한 덕분이다. 웨지우드의 퀸 오브 하트는 18세기 영국 티파티에 초대된 숙녀의 드레스를 연상케 하는 패턴과 모양으로 티 웨어 컬렉터들에게 큰 사랑받고 있는 제품. 여기에 신고전주의 건축가 로버트 애덤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웨지우드 르네상스 골드가 품격을 더한다.

 

크리스마스 케이크, 뷔슈 드 노엘
이현희 셰프가 추천한 크리스마스 홈 파티에 어울리는 첫 번째 디저트는 ‘ 뷔슈 드 노엘 ’. 프랑스의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 크리스마스이브에 굽는 장작 ’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실제로 통나무, 장작을 닮은 모양인데, 쉽게 말하면 속에 크림을 넣은 롤케이크와 비슷하다. 단, 겉면에 가나슈를 발라 얇은 초콜릿 조각으로 나무껍질처럼 장식한 것이 포인트. 취향과 입맛에 따라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 장식하는 재미가 있어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만들어보기도 좋다. 함께 곁들인 차는 웨지우드의 ‘ 퓨어 다즐링 ’. 생산량이 적은 비싼 차로 등급도 일반 홍차와는 다른 기준으로 매기는데, 크리스마스와 같은 특별한 날 기분을 내기 좋다. 은은하게 감도는 떫은맛이 진한 초콜릿 케이크와도 잘 어울린다.

 

크리스마스 디저트 레시피
초콜릿 트리

이현희 셰프가 추천하는 크리스마스 홈 파티를 위한 초간단 디저트. 초콜릿을 트리 모양으로 쌓아주기만 하면 되므로 누구나 집에서 쉽게 만들 수 있다. 요리 과정이 간단한 데 비해 완성한 모습이 예뻐서 파티 테이블에 올리기에 그만이다. 함께 마실 크리스마스 티로는 시나몬 스틱을 곁들인 웨지우드 1996 인디아 티를 추천한다.
재료 다크 초콜릿 400g, 크기가 다른 원형 베이킹 틀 6개, 다양한 견과류 한 줌씩, 말린 크랜베리 적당량, 슈거 파우더 약간
만드는 법
① 오븐 팬에 종이를 깔고 크기가 다른 원형 베이킹 틀 6개를 올려둔다.
② 호두, 피칸, 피스타치오, 아몬드 등 다양한 견과류는 한 줌씩 구워서 미리 식혀둔다.
③ 다크 초콜릿을 템퍼링한 후 준비한 베이킹 틀에 0.5~1cm 두께로 붓는다.
④ 초콜릿이 굳기 전에 준비해둔 견과류와 말린 크랜베리를 적당히 뿌려 장식한다.
⑤ 초콜릿을 냉장고에 넣거나 건조하고 서늘한 실온에 두어 굳힌 후 틀에서 조심스럽게 떼어낸다.
⑥ 사이즈가 큰 순서대로 초콜릿을 밑에서부터 조심스럽게 쌓는다. 이때 남아 있는 초콜릿을 녹여 접착제처럼 원형 초콜릿 사이사이를 붙인다. 접착제 역할의 초콜릿이 완전히 굳은 후 다음 초콜릿을 올려야 쓰러지지 않는다.
⑦ 트리가 완성되면 슈거 파우더를 뿌려 장식한다.

2016년 12월
Editor 조고은 Photographer 이은숙 Stylist 오용은(파티뷰)


위로